협회소식
협회와 협회관련 Hot Issue를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협회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우리협회, 기술사법 개정안 반대 탄원서 제출
자료담당자 : 정책진흥실 나경채(☎ 02-3460-8616)       등록일 : 2021-07-06        조회수 : 306
우리협회는 지난 6월 15일 회원사 대표들과 함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를 찾아 기술사법 개정안의
문제점을 알리고, 관련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탄원서에는 전국 269개 엔지니어링사와 6,024명의 기술인이 서명했다.

이번 개정안은 기술사 직무에 대한 법적 실효성 제고와 공공의 안전 확보를 위해 일정규모 이상의 공공 설계에는 기술사
가 최종 서명날인 하도록 직무를 강화하여, 공공시설물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지난 2008년부터 유사한 내용으로 4차례 발의 되었으나, 이는 기술사에게만 독점적인 업무영역을 부여하며, 전문
기술인 육성을 저해하고, 기술인 간 갈등을 초래하며, 엔지니어링업계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이유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
고 관계 부처 및 유관 단체들의 반대로 국회 심의 과정에서 모두 폐기 된 바 있다.

또한, 동일 법안이 같은 내용으로 지속적인 발의를 진행하는 것은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입법권 남용이라는 비판론도 거
세지고 있다.

개정안은 기술사의 권한을 강화하고 안전사고 방지 등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나, 건설공사의 안전은 기술사의 서명에 의해
서 확보되는 것이 아니라, 예산부족과 공기부족으로 인해 부실과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를 위해서는 적정예
산확보와 사업기간 보장이 우선이며, 적정 대가로 소속 기술인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
다.

또한, 기술사는 전체 88만여 명의 건설기술인 가운데 3만 1천여 명(3.5%)으로,
기존 설계도서의 최종 서명날인을 해온 특급기술인 등 19만여 명의 기술인의 권리 침해 및 일자리를 빼앗는 결과를 초래
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우수한 인력의 활용이 저하되고, 기술사와 비기술사간 불신 및 갈등을 야기 할 수 있다.

또한, 기술사의 수급이 원활치 못한 상황에서 기술사를 의무고용토록 하여, 7,200여 개 엔지니어링사업자의 경영부담을
가중시키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는 정부 정책에도 역행한다.

건설기술관리협회 탄원서 제출에 앞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도 기술사법에 대한 반대 의견을 냈다. 이는 엔지니
어링업계의 반발을 반영한 움직임이다. 아울러 엔지니어링협회도 지난 4월 국회 과방위를 방문해 기술사법 개정안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두 차례 심의를 거쳤으며, 차기 회의에서 추가로
논의하여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목록보기
우리협회, 2021년도 제1회 교육위원회 개최
우리협회, 2021년도 제1회 국제위원회 개최
  • 글자크기
  • 원격지원 서비스
  • facebook
  • QR코드
글자확대 원래대로 글자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