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엔지니어링공제조합

협회소식 우리의 미래를 설계하고 희망을 건설합니다.

KACEM 소식

       협회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E&E포럼, Eng산업 고부가가치 전환 위한 국가전략 제안
      • 자료담당자정책진흥실  나경채 (02-3460-8616)
      • 작성일2024-02-21
      • 조회수797
      E&E포럼(Engineering & Engineers Forum)이 2월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건설엔지니어링산업의 미래상과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국가전략 제안’을 주제로 세 번째 세미나를 개최했다.

      정우택(국민의힘) 국회 부의장과 김희국(국민의힘) 의원, 정일영(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엔지니어링 산업의 전망과 문제점을 짚어보고 육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제시하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발제를 맡은 유정호 교수는 엔지니어링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불합리한 대가체계와 낮은 임금,
      △낮은 워라밸 △처벌위주, 발주자 우위 관행의 정체된 산업제도와 문화, △기업의 발전의지와 노력 미흡, △칸막이 규제 등을 꼽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 다각화 및 차별화 △스마트 전환 △산업환경 혁신 등 3대 전략과 8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한명식 태조엔지니어링 회장을 좌장으로 △정승현 국토교통부 기술혁신과 과장 △김종흔 서영엔지니어링 대표
      △김영근 건화 부사장 △손동우 매일경제 차장 △조훈희 고려대 교수 △전영준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실장 등이 엔지니어링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유진혁(건축분야), 서현우(토목분야) 회원은 △젊은 엔지니어를 현장에 배치할 수 없는 제한적인 기준, △불합리한 발주 관행과 낮은 낙찰률,
      △젊은 엔지니어의 커리어패스의 한계, △해외진출에 필요한 PMC 실적축적의 기회 부족, △BIM 도입을 위한 발주 프로세스 변경 필요성 등
      업계가 마주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E&E포럼은 오는 6월 22대 국회 개원 이후 ‘22대 국회에 바란다’를 주제로 4차 세미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료제공 -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목록으로
      우리협회, ‘2024년도 군 시설사업 설명회’ 개최
      우리협회, ‘2024년도 언론사 초청 기자간담회’ 개최